플래티넘 밸런스 만년필 by 유월

간만의 만년필 지름입니다. 플래티넘의 저가 라인인 밸런스 모델입니다. 원래 저렴하긴 합니다만, 정가보다 싸게 풀려있어서 부담 없이 두 개를 지르게 되었습니다...가 아니라 M 촉을 샀는데 생각보다 굵게 나와서 F 촉을 추가로 구입하는 사태가 벌어진 거죠. 써보지도 않고 추측만으로 질렀다가 추가구입을 하게 되었습니다만, 저렴하니까 괜찮아! 저가 만년필의 좋은 점입니다.

투명 재질은 처음입니다. 나름대로 괜찮네요. 요건 F 촉 입니다. 뚜껑은 나사식이 아니라 그냥 밀고 당겨서 여닫는 방식이고 컨버터는 별매. 컨버터 포함 여부는 판매하는 곳마다 다른 듯?

촉에 細 라고 표시해놨는데 그냥 F 라고 표시하는 게 낫지 않나.

전체적으로 아담한 크기라서 뚜껑 없이 쓰기에는 짧은 길이고 뚜껑을 꼽아야 적절해지네요. 뚜껑을 꽂아서 써도 무게중심이 크게 어긋나지 않아서 불편하지는 않았습니다.

요놈은 M 촉입니다. 금색이 들어가서 번쩍번쩍(...) 가격을 생각하면 만듦새가 나쁘지 않습니다. 최소한 싸구려 장난감 느낌은 없네요.

M 촉이라 中 자가 똭.

컨버터 결합 방식이 어딘가 걸리거나 돌려서 끼우는 방식이 아니고 그냥 꾹꾹 밀어 넣는 식입니다. 결합되는 강도는 제품마다 편차가 있었습니다.

역시 뚜껑을 꽂아서 사용 중.

스뎅 재질의 딱딱한 펜촉은 덧붙일 말이 없고, F 촉이 라미 EF 촉과 비슷하거나 미세하게 얇은 굵기로 써집니다. 필기감은 예상보다 부드럽네요. 촉을 그렇게 만들어 놓은 건지, 쓰고 있는 잉크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사각거림보다는 미끌어지는 감각이 조금 더 와 닿습니다.

물론 가격대가 높은 제품과 비교할 수는 없지만, 가격을 생각했을 때 나름 만족. 라미 사파리처럼 쓸만한 저가 만년필을 하나 찾은 거 같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